2005, wedding ceremony

“30살의 그녀”와 “31살의 그”가 2006년 8월 26일에 결혼하다.
각자 살아온 시간보다 함께 살아갈 시간이 더 많은, “가족”으로서의 첫발을 어느 무더운 8월 저녁에 내디뎠다.
그 날 새벽 다짐이 눈 감는날까지 변하지 않도록… 결혼 1년 후의 오늘에 다시한번 다짐한다.

참 많이도 다른 두 사람, 참 많이도 비슷한 두 사람…
더 이상 두사람이 아닌 “우리”, “부부”로 하나되어 1년간 살아온 하루 하루를 되짚어 보면
“하나”가 되기 위한 많은 아픔과 다툼과 시행착오와 함께 지금의 1년된 부부로 살아가고 있다.
앞으로 몇 년이 지나야 이가 잘 맞는 톱니바퀴처럼 꽉 물려서 돌아갈 수 있을까.

31년을 같이 살아온 가족들에게서 느끼는 편안함과, 아직도 알 수 없는 부모님의 마음을 되돌아 보면,
평생을 같이 살아도 모르는게 부부라는데… 설령 꽉 맞물려 돌아가는 톱니바퀴가 되지 못한다 하더라도,
조금씩 서로의 바퀴에 홈을 파내어 맞춰가다 보면 잘 돌아가는 하나의 톱니바퀴가 완성되어 가지 않을까.

이제는 “30살의 그녀”가 아닌 “1년차 아내”로 “31살의 그”가 아닌 “1년차 남편”으로 후회없는 하루하루를 살아갈것을 되세긴다…

눈감는 날까지.


결혼식 하러 나서는 길












ps) 위독하신 할아버지를 위해 서둘렀던 결혼인데, 이 날 할아버지는 큰손주 결혼식이라고 독하디 독한 진통제를 맞으시고 휠체어에 몸을 의지하신체 저렇게 즐거워하고 계신다. 이 날이 사진으로 남은 할아버지의 마지막 모습이다.

@ by seedar, hongth, studio-ray, 200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