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 Note in New York

처음으로 Jazz를 듣던 시절 Charlie Parker가 New York의 Blue Note라는 재즈바에서 연주를 했고, Jazz를 이끌던 대부분의 연주자들이 거쳐간 곳으로 소개된 기억이 있었다.
대학원때는  Dave Brubeck의 Blue Note 공연 실황을 인터넷 중계한다길레 새벽 4시까지 학교에 남아 중간중간 끊어지는 공연 동영상을 참 열심히도 봤던 기억또한 Blue Note였다.
그 후로 어두컴컴한 골목길에 파란색 네온사인 간판에 반지하로 들어가는 입구에 대한 이미지가 생겼고 (아마도 어떤 TV의 이미지와 합성된 기억의 일부였던것 같다), 나중에 커서 미국에 가면 Blue Note에 꼭 가봐야겠다는 막연한 계획까지 세웠다.

20여년이 지나 드디어 와이프와 함께 Blue Note를 가게되었고,  청담동의 어떤 재즈바가 주는 부담스런 분위기가 아닌 좀 더 식당스러운 모습이었지만 – 공연 관람료를 내고 들어갔으니까, 공연장이라고 봐야겠다 – 흥분된 감정을 추스리고 다닥 다닥 붙어앉아 1시간여를 즐기며 어린 시절 상상의 기억을 하나 하나 실제의 이미지로 체워넣었다. 와이프의 흥분은 나보다 몇배는 더 컸는지, 결국 공연끝나고 사진도 찍고.

오래오래 내 기억속에 남을 즐거운 시간이었지만, 아마도 다음에 또 가게 된다면 처음 그 설렘과 흥분은 느끼기 어려울것 같다는 아쉬움은 남는다.

 

@D200/18-70, Blue Note, 2007

7 thoughts on “Blue Note in New York”

  1. 임신 7개월때인 것 같네요. *^^*
    막연하게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남편과 함께 가서 그런지 더 흥분되고 즐거웠던 것 같아요.
    호연이가 자라면 우리 또 같이가요~

  2. 블루노트라.. 정말 멋지네요.

    저도 가깝게 지내는 분이 재즈 뮤지션인데 (피아노) 어느날 그분의
    댁에서 동료 재즈 뮤지션들을 불러다가 잼을 하는데 저를 초청해 주
    신 적이 있어요. 관객은 저 하나에 뮤지션 4명이서 연주를 하는데
    생애 가장 감동적인 컨서트가 되었네요.

    저도 블루노트에 한번 꼭 가보고 싶네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