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연이 – 2008.2

잠깐씩 아이의 자라남을 일상으로 받아들이고 살다보면,
어느샌가 아이는 새로운 모습으로 일상에 나타나고,

나는 이러한 일상을 새로운 기억으로 간직하려 부단히도 애쓰는 요즈음.

아이가 잠도 안자고 보채면 문득문득 인내심의 한계에 부딪히지만,
지나고보면 그것도 다 귀엽고 예쁜 아이의 한때“라는
인생 선배의 조언을 잊지 않으려 노력하는 나.

@D200/35, Des Plaines, 2008

One thought on “호연이 – 2008.2”

  1. 와…드디어 울 호연이 봤네…
    앙…넘 넘 귀여워요…가까이 살면 한번 안아보고 싶다…
    정말 새삼스러워요…이제 백일이 되었다고 했지요..
    넘 넘 귀엽고 이쁘고 깨물어주고 싶을 듯…
    울어도 울어도 아가는 이뻐요..
    사진 보니깐 더욱 보고 싶네요..
    아가야 건강하게 잘 자라거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